빙상연맹, 7월 쇼트트랙 대표팀 성희롱 사건 징계심의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6-25 20:39:3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2501002021500098951.jpg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이 10일 충북진천선수촌 실내빙상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대한빙상경기연맹 제공

대한빙상경기연맹 관리위원회는 쇼트트랙 남자대표팀 선수 간에 발생한 성희롱 행위와 관련해 다음 달 관리위원회에서 징계심의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연맹은 25일 "대한체육회 내부심의위원회로부터 쇼트트랙 국가대표 강화훈련 1개월 중지 결정을 통보받았다"며 "해당 사건은 쇼트트랙 선수들이 모두 참여하는 공식 훈련시간에 발생했으며, 이는 행위자와 피해자 간 문제가 아닌 쇼트트랙 국가대표팀의 전반적인 훈련 태도와 분위기와 관련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체육회 권고에 따라 연맹은 강화훈련 복귀 전 대표팀 선수들의 인성교육과 인권교육, 성 관련 예방 교육을 시행할 예정이며 7월에 열리는 차기 관리위원회에서 징계심의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앞서 쇼트트랙 남자대표팀 선수 A는 지난 17일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암벽 등판 훈련 중 장난삼아 후배 선수 B의 바지를 내렸다.

수치심을 느낀 B는 선수촌에 성희롱을 당했다고 신고했다.

이에 신치용 진천선수촌장은 쇼트트랙 대표팀의 기강 해이가 심각한 수준이라며 A, B 선수를 포함한 남녀 대표팀 선수 전원을 한 달간(6월 25일~7월 24일) 선수촌에서 내보내기로 결정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