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아내의 맛' 전라디언 자막 논란, 네티즌 "일베용어 모를리 없다" 분노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6-26 08:20:4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아내의맛.jpg
TV조선 '아내의 맛' 전라디언 자막 논란, 네티즌 "일베용어 모를리 없다" 분노 /TV조선 방송 캡처

TV조선 '아내의 맛'은 방송에서 특정 지역인들을 비하하는 단어 '전라디언'을 사용한 것에 사과했지만, 논란은 거세지고 있다.

지난 25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선 트로트 가수 송가인 아버지가 콘서트를 앞둔 딸을 위해 보양식을 준비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때 제작진은 민어를 손질하는 송가인 아버지를 두고 '전라디언'이라는 자막을 사용했다. 이 단어는 극우 성향 사이트 '일간베스트'가 호남 지역인들을 비하할 때 사용한다.

방송 이후 시청자 항의가 폭주하자 '아내의 맛' 제작진은 "이 용어가 일배사이트에서 사용되는 용어로 인지하지 못한 점을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더 신중하고 주의깊게 방송을 살피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일개 방송사가 대놓고 전라도 비하하교 욕하는구나", "일베인증하냐", "어르신을 이렇게 비하하다니", "몰랐다는게 말이 되느냐" 등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