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동산고 자사고 재지정 취소 결정에 대규모 집회

공지영 기자

입력 2019-06-26 12:50:5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111.jpg
26일 오전 수원시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안산 동산고등학교 학부모들이 도 교육청의 자율형사립고 지정취소 결정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자율형사립고 재지정 평가에서 탈락해 취소 위기에 놓인 안산 동산고등학교 학부모들이 경기도교육청에 모여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검은색 상·하의를 착용한 안산 동산고 학부모회 및 비상대책위와 동문, 안산시민 300여명은 26일 경기도교육청 정문 앞에 모여 "경기도 교육은 죽었다"며 조화를 던지고 항의시위를 이어갔다.

인남희 학부모회장은 "도 교육청은 불합리한 평가항목과 타 시·도와는 다른 불평등한 감점 폭으로 부당하게 안산동산고를 자사고 재지정에서 취소했다"며 "평가지표의 부당함과 항목 간 감점 폭의 형평성에 대해 평가전부터 학교와 학부모 측은 계속 도 교육청과 대화를 요구했지만 단 한 번도 관철된 적 없었다"라고 주장했다. 

2222.jpg
26일 오전 수원시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안산 동산고등학교 학부모들이 도 교육청의 자율형사립고 지정취소 결정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교육청 안쪽으로 국화를 던지며 항의하고 있다.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그러면서 "재량평가 중 교육청 역점 사업영역의 항목들이 안산동산고에 불리한 평가항목"이라며 "감사 지적 등의 항목에서 타시도교육청보다 2∼3배 높게 감점했다"고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또 조규철 안산동산고 교장도 "결과가 참담하기 그지없다. 학교 만족도 점수가 8점 만점에 8점이었다. 학생, 학부모, 교사 모두가 자사고 유지를 적극적으로 찬성한다"며 "지금도 늦지 않았다. 교육감은 다시 한번 생각해달라"라고 촉구했다.

학부모들은 행정소송 등 법적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공지영기자 jyg@kyeongin.com

공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