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BTS), 韓 최다 음반판매로 기네스 등재 '339만장 돌파'

유송희 기자

입력 2019-06-26 13:05:2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2601002063000101291.jpg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이 '영국 기네스월드레코드'에 한국 최다 음반 판매량 기록으로 또다시 등극했다.

25일(현지시간) 기네스월드레코드 홈페이지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가 339만9천302장 판매돼 이전 한국 최다 음반 판매 기록을 돌파했다.

기네스에 따르면 이전 기록은 지난 1995년 한국에서 330만장이 팔린 김건모 3집 '잘못된 만남'(Mis-Encounter)으로 알려졌다.

지난 4월 12일 공개된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는 발매 첫 달 322만9천32장이 팔렸다. 또한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과 영국 오피셜 앨범 차트 등 세계 차트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앨범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뮤직비디오는 '24시간 동안 가장 많이 본 유튜브 비디오', '24시간 동안 가장 많이 본 유튜브 뮤직비디오', 'K팝 그룹 가운데 24시간 동안 가장 많이 본 유튜브 뮤직비디오'란 타이틀로 기네스 세계 기록에 등재됐다.

기네스월드레코드는 "방탄소년단은 거대한 팬 아미를 이끌며 가장 많은 트위터 활동(평균 리트윗) 등 다수 소셜미디어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

유송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