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바닥 부상' kt 강백호, 3~4주 뒤 복귀 전망 "신경 손상 없어"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6-26 14:57:1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2601002082700102281.jpg
수비 도중 손바닥 부상을 입은 kt 강백호가 다행히 신경 손상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지난 4월 3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kt 위즈 대 LG 트윈스의 경기. 1회초 1사 1루 kt 강백호가 안타를 쳐낸 뒤 베이스를 향해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

수비 도중 손바닥 부상을 입은 kt 강백호가 다행히 신경 손상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프로야구 kt 구단은 26일 강백호가 서울 중앙대병원에서 전신마취 후 오른 손바닥 봉합수술을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백호는 전날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전에 3번 타자 우익수로 출전해 7-7 동점이던 9회 말 수비 도중 부상으로 교체됐다.

롯데 신본기의 파울 타구를 달려가 잡아내는 과정에서 사직구장 시설물에 오른 손바닥이 찢어졌다.

강백호는 곧바로 송민섭과 교체됐고, 병원에서 검진을 받았다. 그 결과 오른 손바닥이 5㎝가량 찢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로 올라와 재검진 후 수술을 받은 강백호는 불행 중 다행으로 신경 손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kt 관계자는 "강백호는 3~4일 정도 입원할 예정이다. 다행히 신경 손상은 없다고 한다"며 "복귀까지는 3~4주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롯데 구단은 경기 직후 이윤원 단장이 이숭용 kt 단장에게 전화를 걸어 강백호의 부상에 대해 유감의 뜻을 전했다.

강백호는 올 시즌 78경기에 출전해 타율 0.339(304타수 103안타) 8홈런 38타점으로 활약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