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왜 이러나… 총선 임박 수도권인사 내치고 영남권 만지작

정의종 기자

발행일 2019-06-27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황대표, 탄핵때 탈당의원 사무총장 내정설·문책 윤상현 행사 참석등
국회정상화 내홍속 "영남 부활·친박 회귀 측근 붕당정치 한계" 지적
경기·인천의원 철저히 외면 "이러려고 한선교 왕따시켰나"볼멘소리


자유한국당이 국회 정상화 문제로 내홍을 겪고 있는 가운데 황교안 대표 체제가 '영남 부활', '도로 친박' 이미지를 털어내지 못하고 지도력에 상처를 입고 있다.

황 대표 본인의 정치경험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있지만, 대표를 에워싸고 있는 측근들의 '붕당정치'로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는 지적이다.

먼저 한선교 전 사무총장 후임 인선을 놓고 난항을 거듭하고 있다.

최근 당내엔 부산 출신 이진복 의원의 내정설이 확 퍼졌다. 물론 이명수·강석호·김재원 의원 등의 이름도 거론되고 있지만, 이 의원이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관계자는 "이미 내정단계이고 내주 초쯤 발표하지 않겠느냐. 시기를 조절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의원에 대해 '총선을 앞두고 탄핵 정국 때 탈당한 사람에게 어떻게 중책을 맡기느냐'는 일각의 불평도 있지만, 그 대안으로 회자되는 인물도 TK(대구 경북) 중심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기 인천지역 정가에선 "그러려고 한선교 총장을 따돌렸느냐"는 볼멘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앞서 황 대표는 취임 이후 첫 사무총장에 한선교 전 사무총장을 임명하면서 "수도권 지역 총선승리를 위해 경기도에서 선거 경험이 많은 다선인 한 의원을 임명한다"고 밝힌 바 있다. 총선에 무게 중심을 둔 인사였다.

그러나 선거가 임박해지고 있는 현재는 경기·인천 등 수도권 의원들이 철저히 외면받고 있다.

당의 한 관계자는 "총선 승리보다는 공천권 등 '잿밥'에만 눈이 멀어 대표 주변에 있는 사람들이 자기에게 도움을 줄 사람을 천거하다 보니 '영남정당'의 한계를 벗어나지 못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당 운영도 정무력 부재와 측근 정치로 좌충우돌하는 모습이다.

황 대표는 최근 당의 문책으로 당협 위원장에서 박탈된 윤상현 의원의 사적 조직으로 잘 알려진 포럼행사에 참석해 인천지역 정가에 혼돈을 초래했다.

윤 의원은 황 대표가 참석한 이날 포럼에서 '자신의 부활'을 알린 셈이 됐지만, 국회 파행으로 원외를 전전하는 황 대표 자신은 제 식구 감싸기에 '혈안'이 된 사람이란 불신을 받게 됐다.

이 밖에도 황 대표가 장외 투쟁을 이어가면서 추진한 당 청년위원회 워크숍과 우먼 페스타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했지만, 사무총장의 공백과 정무적 판단 부재, 준비 부족 등으로 당 대표의 체면을 구기는 실수가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