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4 "오늘 본회의 강행" vs 한국당 "합의안한 본회의 무효"

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9-06-28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민주·미래당 "상임·예결위원장 선출… 정개·사개특위 연장도 추진"
한국당 "일 못하게하는 여당 통탄" 개회가능성 대비 의원들 대기령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이 애초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 간 합의대로 '28일 국회 본회의 진행' 방침을 고수하면서 27일 자유한국당과의 갈등이 한층 깊어지는 양상이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국회 정상화 합의문에 의거해 내일 본회의에서 상임위원장과 예산결산특별위원장 선출을 추진하겠다"며 "다음 주에 예정된 교섭단체 대표 연설과 대정부질문도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교체가 필요한 7개 상임위원장 가운데 자당 몫인 운영·기획재정·행정안전·여성가족위원장 선출을 본회의 의결을 통해 관철하겠다는 전략이다.

다만 한국당 몫인 예결위원장 교체를 포함한 예결위 구성은 한국당의 협조 없이는 불가능해 조속한 추가경정예산안 심사를 벼르는 민주당으로서는 상당한 '골칫거리'로 작용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역시 합의안대로 6월 국회를 열어야 한다며 민주당과 보조를 맞추고 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당 회의에서 "어느 정당 하나가 막무가내로 나와 모든 일이 올스톱돼 국회를 방치하는 것은 국민에게 죄를 짓는 것"이라며 "가능한 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6월 국회 일정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한국당은 자당의 의원총회 추인을 받지 않은 국회 정상화 합의는 무효라며 6월 국회 일정을 강행해서는 안된다는 입장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원내대표 간 합의가 의원총회 추인을 전제로 한 조건부라는 것을 3당 원내대표가 공식적으로 언급했음에도 이 무효가 된 합의를 근거로 본회의마저 강행하겠다고 한다"며 "일 못 하게 방해하는 여당, 사실상 국회에 못 들어오게 하는 여당에 정말 통탄할 일"이라고 날을 세웠다.

한국당은 이날 28일 본회의 개회 가능성에 대비해 의원들에게 나 원내대표 명의의 문자 메시지를 보내 국회 대기령을 내렸다.

이들 3당은 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을 다룰 정개특위·사개특위 연장에도 엇갈린 입장을 보였다.

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은 두 특위 활동시한이 이달 30일로, 주말(29일)과 휴일(30일)을 고려하면 사실상 28일이 특위 마지막 날이라는 점을 내세워 본회의를 통해 연장하겠다는 방침이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내일(28일) 정개특위, 사개특위 연장 문제를 마무리할 수 있도록 야3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과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한국당은 특위 위원장과 위원수 조정이 있다면 연장에 동의하겠다는 입장으로 응수, 최종 성사 여부가 주목된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