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SK, 삼승에 14-7 대승 '김광현 10승'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6-30 21:10:5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3001002378200118721.jpg
30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5회 말. SK 선발투수 김광현이 역투 후 주먹을 쥐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삼승에 대승을 거둔 가운데, 에이스 김광현이 토종 선수 중 가장 먼저 시즌 10승 고지를 밟았다.

김광현은 30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삼성 라이온즈를 상대로 한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홈런 1개 등 안타 8개를 맞았지만, 삼진 7개를 솎아내며 2실점으로 호투했다.

SK 타선이 삼성 선발 저스틴 헤일리를 상대로 점수를 쌓은 덕분에 김광현은 어렵지 않게 시즌 10승(2패)째를 따냈다.

김광현은 조쉬 린드블럼(두산 베어스·12승), 앙헬 산체스(SK·11승)에 이어 다승 단독 3위를 지켰다.

SK는 시즌 세 번째로 선발 타자 전원 안타를 달성하고 14-7로 대승했다. SK는 안타 18개를 몰아쳤다.

SK는 2-1로 앞선 4회 선두 고종욱의 안타에 이은 2루 도루로 잡은 1사 3루에서 이재원의 깨끗한 좌전 적시타로 헤일리를 코너로 몰았다. 이어 3-1인 5회에 5점을 뽑아냈다.

노수광의 볼넷, 한동민의 안타로 잡은 무사 1, 3루에서 최정이 우중간 2루타로 두 명의 주자를 모두 홈에 불러들였다.

2사 후 김강민이 바뀐 투수 김시현에게서 좌익수 쪽 1타점 2루타를 쳤고, 이재원이 또 좌전 안타를 쳐 타점을 올렸다.

최항의 안타와 김성현의 볼넷으로 이어간 만루에서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 SK는 8-1로 점수 차를 벌렸다.

SK는 이후에도 삼성 마운드를 상대로 고종욱이 6타수 4안타를 치는 등 7명의 타자가 안타 2개 이상을 때렸다. 최정은 4타점을 쓸어 담으며 6점을 추가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