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소방서, 폭염 대비 청사 2곳에 '이동노동자 119간이 쉼터' 운영

이석철·최규원 기자

입력 2019-07-01 13:56:1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0101000062700001561.jpg
과천소방서가 폭염에 대비, 9월 30일까지 청사 내 '이동노동자 119 간이 쉼터'를 운영한다. 과천소방서 전경. /과천소방서 제공

과천소방서(서장·김경호)가 폭염에 대비해 오는 9월 30일까지 청사 내 '이동노동자(집배원, 택배기사, 퀵서비스, 대리기사 등) 119간이 쉼터'를 운영한다.

소방서는 본서 민원실 및 119안전센터 등 2곳을 쉼터로 지정하고,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을 원칙으로 한다. 다만 열대야 시 오후 9시까지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119 간이쉼터에는 냉방 등 적정 실내 온도를 항상 유지하고 시원한 물, 음료, 식염포도당, 쿨스카프 등 을 제공한다. 또 이동노동자의 건강 체크 및 폭염 시 행동요령, 감염병 예방요령 등의 상담창구로도 활용할 예정이다.

김경호 서장은 "119 간이쉼터는 이동노동자들이 언제든지 이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폭염에 지친 이동노동자들의 많은 이용을 바란다"고 말했다.

과천/이석철·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

이석철·최규원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