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유한준 역전 3루타' kt, 삼성 잡고 창단 후 최다 8연승 행진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7-04 21:46:2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0401000457000020521.jpg
프로야구 kt wiz 유한준 /연합뉴스

프로야구 kt wiz가 팀 창단 후 최다인 8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kt는 4일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삼성 라이온즈를 5-3으로 제압했다.

지난 6월 23일 수원 NC 다이노스전에서 시작한 연승 행진이 8경기로 늘었다. 또한 kt는 지난해보다 10경기나 빠른 86번째 경기에서 40승 고지를 밟았다.

kt는 0-0으로 맞선 5회 말 선두타자 박경수가 우중간 2루타로 기회를 만들었고, 장성우가 중전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삼성은 6회 초 신인 김도환의 데뷔 첫 좌월 홈런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6회 말 무사 2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kt 유한준은 삼성 선발 윤성환을 공략해 우중간을 가르는 1타점 3루타를 쳤다.

유한준은 개인 통산 2천 루타(역대 51번째)를 넘어서고, 6년 연속 100안타(49번째)를 달성했다.

이어진 공격에서 kt는 중견수 희생 플라이로만 2점을 추가했고, 삼성은 7회 초 김동엽의 우월 솔로포로 한 점을 만회했다.

kt는 8회 말 1사 1, 2루에서 터진 박경수의 좌전 적시타로 다시 5-2로 달아났다.

삼성은 9회 초 1사 후 김동엽, 이학주, 박해민의 연속 안타로 한 점을 뽑아 3-5로 따라붙었으나 더 이상 추격하지 못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