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핫도그 먹기' 대회서 우승자 '10분에 71개' 먹어

독립기념일 핫도그 먹기대회서 체스넛 또 우승

박주우 기자

입력 2019-07-05 09:37:5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2.jpg
'핫도그 먹기' 경기 중인 조이 체스넛(가운데) /AP=연합뉴스

미국 유명 핫도그 먹기대회에 우승자의 올해 기록은 10분에 71개였다.

미국 독립기념일인 4일(현지시간) 열린 유명 핫도그 먹기대회에서 디펜딩 챔피언 조이 체스넛(35)이 올해도 우승을 차지했다고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캘리포니아 출신의 체스넛은 뉴욕 코니아일랜드에서 열린 '네이선스 7월 4일 핫도그 먹기 경연대회'에서 10분 동안 71개 핫도그를 먹으며 우승을 차지했다.

올해로써 12번째 우승으로 체스넛은 2007년 이후 단 한 번을 제외하고 해마다 우승을 놓치지 않고 있다.

체스넛은 2016년(70개)·2017년(72개)·2018(74개)에 이어 올해도 70개 이상을 먹어치우며 도전자들을 가뿐히 제쳤다. 다만 자신의 세계기록(74개) 경신에는 실패했다.

체스넛은 경기를 마친 뒤 "아직 배가 부르지 않다. 더 먹을 수 있다"며 "단지 더 빨리 먹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에는 75개로 기록을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체스넛이 10분 만에 먹은 핫도그의 열량은 2만590 칼로리로 일일 성인 평균 권장 섭취량(2천 칼로리)의 10배가 넘는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여자 부문에서도 디펜딩 챔피언 미키 서도가 31개를 먹어 또다시 우승을 차지했다. 작년 기록(37개)에는 6개가 모자랐다.

남여 우승자 체스넛과 서도는 각각 상금으로 1만 달러를 받게 된다.

/박주우기자 neojo@kyeongin.com

박주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