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 판독 사태' kt 상승세 죽일 '독' 되나

최다연승 행진 '9'로 마침표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19-07-08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만루 상황서 경기 끝낸 병살타
심판 재량으로 사용·결과 번복
동점내주고 연장전서 8-9 무릎
기막힌 역전패 '사기저하' 걱정

2019070701000579000026641
KBO "정확성 우선… 문제없다"

프로야구 kt wiz가 창단 이래 최다 9연승 행진을 달리고 있었으나 뜻하지 않은 '비디오 판독' 결과에 의해 경기 흐름이 끊겨 결국 패배했다.

kt는 지난 6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화와의 원정경기에서 8-9로 역전패했다.

 

당시 9회말에는 kt가 8-7로 앞선 가운데 1사 만루 상황에서 한화 김태균이 유격수 쪽 깊은 땅볼을 때렸다.

kt가 유격수와 2루수, 1루수 순으로 송구를 이어갔으며, 1루에 도착한 김태균에게 1루심이 아웃 판정을 내리면서 병살타로 처리되는 등 kt의 10연승으로 경기는 마치는 듯 했다.

kt 선수와 코칭스태프는 10승을 이룬 기쁨을 누리면서 세리머니까지 펼치고 있는 동안 한화 측에서 1루심의 판정이 세이프가 아니냐는 어필에 따라 VAR 판독이 이뤄졌다.

이날 한화는 1경기 2차례에 해당하는 비디오 판독기회를 모두 사용했으나, 심판진의 재량으로 마지막 판독을 진행한 것이다.

그 결과 아웃 판정은 세이프로 바뀌었고, 경기 상황은 2사 1·3루, 8-8 동점으로 변경됐다.

아쉬움이 가득한 kt는 가까스로 위기상황을 막으며 연장전으로 끌고 갔지만, 분위기를 탄 한화는 연장 10회말 장진혁의 끝내기 안타로 9-8로 역전승을 거뒀다.

일단 절차상 비디오 판독이 문제가 없어 보인다.

이와 관련, 김풍기 KBO리그 심판위원장은 7일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문제없는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심판 재량에 의한 비디오 판독으로 kt가 피해를 봤다는 지적에 대해 "심판위 판정의 최우선 가치는 정확성이다. 심판 재량에 의한 비디오 판독은 중요한 순간에 나온다"며 "성급하게 판단을 내리는 것보다 정확히 판단을 내리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비디오 판독 신청 시간제한과 관련한 질문에 대해선 "감독의 비디오 판정 신청에 시간제한을 두는 것과 심판진의 비디오 판독 여부 결정 과정에 시간제한을 두는 것은 다르다. 심판의 결정에 제한을 둘 경우 정확성에 지장이 생긴다"고 해명했다.

이 같은 KBO측의 답변과는 무관하게 kt는 연승 뒤 패배로 팀이 무너지는 상황을 막아야 하는 숙제가 생겼다. 유한준과 박경수 등 베테랑들의 제 역할을 발휘해 최대한 팀 전력이나 사기가 꺾이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