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기장 술 논란… 음주시도 고발한 사무장은 징계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7-08 13:49:3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0801000624400028863.jpg
대한항공 정기 주주총회에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안이 부결된 지난 27일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위로 대한항공 여객기가 김포공항을 이륙해 하늘로 날아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항공이 운항 중 "술을 달라"고 요구한 의혹을 받는 기장은 구두 경고하고, 이를 문제 삼은 사무장은 폭언을 이유로 징계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8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30일 인천을 떠나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으로 가는 여객기에서 A 기장이 "술을 달라"고 두 차례 요구했다는 내부 보고가 접수됐다.

이 보고에 따르면 A 기장은 비행기에 타면서 '웰컴 드링크'로 제공되는 샴페인을 집으려 했고, 이에 승무원이 당황하자 "(샴페인을) 종이컵에 담아주면 되지 않느냐"라고 말한 뒤 다른 음료를 들고 돌아갔다.

대한항공은 또 "A 기장은 몇 시간 뒤에도 같은 승무원에게 다시 물을 달라고 하면서 "종이컵에 와인 한 잔 담아주면 안 되겠냐"고 재차 술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2019070801000624400028862.jpg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별세한 8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항공 서소문사옥에서 입주기업 직원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해당 승무원은 A 기장에게 "비행 중 술은 절대 마시면 안 된다"고 제지했고, 이런 상황을 직속 상사인 B 사무장에게 보고했다.

B 사무장은 이런 내용을 C 부기장과 공유했다. 다만, 비행 중 불필요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착륙 전까지 A 기장에게는 알리지 않기로 했다.

그러나 약속과 달리 C 부기장은 이를 A 기장에게 알렸고, B 사무장이 이를 항의하는 과정에서 B 사무장과 C 부기장 사이에 언쟁이 오갔다. 언쟁 과정에서는 나이가 더 많은 B 사무장이 C 부기장에게 욕설과 폭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귀국 후 대한항공은 A 기장과 C 사무장 등을 불러 진상조사를 벌였다.

A 기장은 이런 상황이 "오해였다"고 주장했다.

A 기장은 웰컴 드링크로 유리잔에 담겨 나오는 샴페인·오렌지 주스·물 중에서 물을 집어 들었고, 이 과정에서 "종이컵에 물을 담아달라"고 한 것을 승무원이 오해한 것 같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A 기장은 또 두 번째 주류 요구 의혹에 대해서도 기내에서 승무원들이 함께 식사하는 공간을 지나는데 와인이 보여 (승무원들에게) "종이컵에 드세요"라고 했는데, 이때도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고 주장했다.

2019070801000624400028861.jpg
대한항공이 올해 하반기에 인천발 중국 난징, 장가계, 항저우, 필리핀 클락 신규 노선을 개설한다고 3일 밝혔다.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은 조사 뒤 술을 요구한 의혹을 받는 A 기장은 구두 경고 조치하고, 이 사건을 보고한 C 사무장은 팀장직을 박탈했다.

B 사무장을 징계한 이유에 대해 대한항공은 "C 부기장과 언쟁하는 과정에서 욕설과 폭언을 했고, A 기장 관련 내용을 외부 익명게시판에 올리는 등 팀장으로서 자질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