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준재 "내 의사 묻지 않고 트레이드"… 이천수 실장 "에이전트가 먼저 요청"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7-09 14:46:2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남준재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제주 유나이티드로 트레이드 된 공격수 남준재(왼쪽). /연합뉴스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를 떠나 제주 유나이티드에 합류한 남준재(31)가 트레이드에 대한 서운함을 전했다.

남준재는 9일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를 통해 발표한 성명문에서 "나의 선택과 의사는 단 하나도 물어보지 않고 트레이드 결정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번 시즌 인천의 주장을 맡았던 남준재는 지난 4일 제주의 김호남과 맞트레이드로 유니폼을 바꿔입었다.

올해 13경기에서 1골로 부진했지만, 그라운드 안과 밖에서 팀의 리더 역할을 하는 그는 여전히 인천 팬들이 가장 사랑하는 선수 중 한명이었다.

트레이드가 발표되자 팬들의 항의와 비판이 거셌던 것도 이 때문이다.

당사자인 남준재도 트레이드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트레이드 하루 전날 에이전트를 통해 제주가 관심을 보였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이적시장이 열린 기간에 구단이 선수에게 관심을 보이는 것은 당연한 일이기에 '주장인데 설마 하루아침에 트레이드가 되겠냐'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구단 관계자 및 코치진과 어떤 상의와 면담도 없이 이적이 결정됐다"며 "7월 3일 오후 1시에 트레이드가 됐다는 이야기를 들었고, 당일 오후 5시에 제주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인천 구단은 이에 대해 "남준재의 트레이드를 먼저 요청한 것은 에이전트 측"이라고 밝혔다.

이어 "구단도 트레이드 제의를 받고 고민이 많았다"며 "웬만해서는 남준재를 내줄 생각이 없었는데, 김호남이라는 카드가 우리에게 상당히 매력적이었다"고 전했다.

인천은 남준재 트레이드 직후인 지난 4일 팬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트레이드 과정 전반을 지휘한 이천수 인천 전략강화실장이 팬들과 만나 구단의 입장을 전했다.

이천수 실장은 이 자리에서 "선수 출신인 내 경험으로는 선수와 에이전트가 한 몸이나 마찬가지기 때문에 굳이 남준재의 의사를 확인할 필요성을 못 느꼈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