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KBO, 이강철 kt 감독에 벌금 100만원 부과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7-10 15:51:3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1001000849500040001.jpg
7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화와 KT의 경기. KT 이강철 감독이 9회초 공격에서 판정에 항의하며 심판과 배치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판에게 거칠게 항의한 프로야구 kt wiz의 이강철 감독이 벌금 100만원을 물게 됐다.

KBO 사무국은 10일 상벌위원회를 열어 이 감독의 퇴장 건을 심의했다.

이 감독은 7일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서 비디오판독 결과에 항의하다가 퇴장당했다.

kt가 4-3으로 역전한 9회 초 2사 1, 3루에서 이중 도루 때 나온 3루 주자 송민섭의 홈 쇄도 상황이 발단이었다.

이 감독은 협살에 걸린 송민섭이 홈 플레이트로 슬라이딩할 때 홈 커버를 한 1루수 이성열이 홈을 완전히 막아서 주루를 방해했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이영재 주심은 태그 아웃을 선언했다. 비디오판독에서도 원심이 유지됐다.

이에 이 감독은 홈 플레이트 앞으로 달려와 이영재 주심에게 강하게 항의했고, 이영재 주심은 이 감독에게 퇴장을 명령했다.

감정이 격해진 이 감독은 이영재 주심의 배를 밀치며 분노했다.

비디오판독 결과에 항의하면 감독은 바로 퇴장당한다. KBO 사무국은 리그규정 벌칙 내규 1항과 7항에 따라 이 감독에게 벌금 100만원을 부과했다.

KBO 사무국은 또 6일 경기도 이천 베어스파크에서 벌어진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와의 퓨처스(2군)리그 경기 중 판정에 항의해 심판에게 폭언한 강석천 두산 퓨처스 감독에게도 벌금 50만원을 부과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