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MRI 검사 '더 빠르고 편하게' 받는다

김포우리병원, 세계 최초 '생체신호인식기능' 탑재

김우성 기자

발행일 2019-07-12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포우리병원
김포우리병원이 신체 제어에 취약한 환자들이 원활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도입한 최신 MRI(자기공명영상장치) '마그네톰 비다 3.0T'. /김포우리병원 제공

김포우리병원(이사장·고성백)에 생체신호인식기능을 탑재한 최신 자기공명영상장치(3.0T MRI)가 추가 도입됐다.

지난달 27일 운영을 시작한 이 MRI장비는 독일 지멘스사의 '마그네톰 비다 3.0T'다.

세계 첫 바이오 매트릭스 기술을 탑재하고 환자의 생체 신호를 자동으로 인식, 환자의 움직임에 민감했던 MRI 검사의 제한성이 한층 완화됐다.

기존 MRI 검사 때는 환자의 호흡 조절이 원활하지 못할 경우 여러 번 재검사하는 불편함이 있었지만, 이 기기의 바이오 매트릭스 기술은 환자의 호흡 패턴을 측정하는 생체 신호 자동 인식 기술을 통해 편안하게 호흡하는 상태에서 검사받을 수 있다.

이 같은 시스템으로 의식 없는 응급 환자, 치매 또는 청각 장애 등으로 의사소통이 어려운 환자, 숨을 오래 참지 못하는 고령 환자들이 수월하게 검사를 받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아울러 단시간에 검사가 끝나고 고해상도 영상까지 구현할 수 있다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김포우리병원은 이에 앞서 3.0T MRI 기기를 2대 운영해왔다. 또한 검사 시간이 짧고 방사선 노출량이 적은 128채널 CT 도입 및 시술 절차 간소화, 우수한 영상 촬영이 가능한 3차원 뇌혈관 시술 장비 운영 등 최신 장비에 투자를 집중하고 있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

김우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