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후난성 폭우로 17명 사망·실종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7-11 16:31:4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최근 수일간 중국 남부 후난성에 폭우가 내려 모두 17명이 숨지거나 실종되는 등 큰 규모의 인명과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11일 펑파이 등에 따르면 후난성 정부는 이날 오전 8시까지 관내에서 11명이 숨지고 6명이 실종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번 폭우로 25만7천명의 이주민이 발생하는 등 주민 279만명이 크고 작은 피해를 봤다.

18만7천여 헥타르 면적의 농지가 피해를 보는 등 직접적인 재산 피해액은 53억 위안(약 9천53억원)에 달했다.

창사를 비롯한 후난성 일대에는 지난 6일부터 폭우가 지속해 내렸으며 일부 제방이 무너져 농경지와 주택 등이 수몰되면서 피해가 커졌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