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黃대표 내년 총선 공천권 내려놓고 보수대통합 추진

정의종 기자

발행일 2019-07-15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신정치혁신委, 선언적 조치 건의
'사령관급' 인사 내세워 관리 제안
당노선·방향성 확실한 정리 요구도

신인에 가산점 수도권 중심 발굴
이르면 이달내 공천룰 결정할 듯


자유한국당이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황교안 대표가 공천에 직접 개입하지 않는 등 공천권을 내려놓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실현 여부가 주목된다.

특히 더불어민주당이 공천 규정을 확정하고 나섬에 따라 '공천기획단'을 조기 구성해 '보수 대통합'과 '인물영입' 문제도 속도감 있게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14일 한국당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주 신상진 신정치혁신위원회 위원장이 위원회에서 결정한 총선 전략 및 공천룰을 황교안 대표에게 보고했다"며 "보고 내용에는 황 대표가 내년 총선 후보 공천작업에 직접 개입하지 않는다는 선언적 조치를 해 줄 것을 건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0대 총선 공천과정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영향력으로 청와대가 공천에 개입, 당내 분란을 일으켜 총선을 망친 전례를 감안해 황 대표 자신이 공천권을 내려놓는 선언을 먼저 하자는 취지다.

따라서 황 대표가 총선에만 전념하되, '공천권'을 다른 3자에게 넘길지 주목된다.

이와 관련, 혁신파 의원 사이에선 "계파 갈등이 봉합되지 않은 상황에서 황 대표가 공천 전횡을 휘두르는 모습은 좋지 않다"며 "'공천사령관급' 인사를 내세워 공천을 관리하도록 해야 한다"는 제안이 속출하고 있다.

신정치혁신위는 또 인물난을 겪고 있는 야당의 현실을 고려, 조기에 공천기획단부터 구성해 현행 당헌·당규상의 미비점을 보완해 전체적인 공천방침과 현실에 부합하는 공천룰을 개정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번 보고에는 보수통합의 당의 노선 및 방향성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면서 황 대표의 확실한 노선 정리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당내에선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서는 문재인 정부 실정의 반사이익만 노릴 게 아니라 야당의 바람을 일으킬 수 있는 '보수대통합'의 원칙을 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잇따르고 있다.

공천룰의 경우 정치 신인에게 최대 50%의 가산점을 부여하는 파격적인 안이 추진되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이럴 경우 현역의원이나 출마 경험이 있는 인사들보다 훨씬 앞서 경쟁할 수 있다는 점에서 경기·인천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인 후보를 발굴해 내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게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또 청년에게도 파격적인 가산점이 부과될 것으로 보인다. 청년은 연령대별로 가산점이 차등 부여되는데, 나이가 어릴수록 가산점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감점 대상도 어느 정도 정리됐다. 우선 음주운전과 성범죄, 도덕적 문제를 일으킨 전력이 있는 인사에 대해선 엄격한 잣대를 들이밀 것이란 해석이다.

한편 황 대표는 이같은 안에 대해 금주 중 쇄신특위 위원들과 만찬 회동을 갖고 이르면 이번 달 내로 공천 규정에 대한 당의 방침을 결정할 것으로 예상한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