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비·문신 비용 마련하려고'…금은방 털려던 10대 5명 검거

연합뉴스

입력 2019-07-15 10:12:1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남 창원서부경찰서는 금은방 유리창을 부수고 침입하려다가 달아난 혐의(절도미수)로 A(18), B(19)군 등 2명을 구속하고 C(18)군 등 3명을 불구속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동네 친구 또는 학교 선후배 사이인 이들은 지난 6월 14일 오전 3시 59분께 창원의 한 금은방의 강화유리를 파손하고 침입하려다 비상벨이 울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중 C군은 A군 등의 지시를 받아 미리 준비한 망치로 유리창을 부수다가 유리창이 깨지지 않자 발로 수차례 차던 중 비상벨이 울리자 택시를 타고 달아났다고 경찰은 전했다.

A군 등 4명은 금은방에서 40여m 떨어진 공원에서 망을 보다가 미리 준비한 차를 타고 달아났다.

이들은 유흥비와 문신 비용 마련을 위해 금은방을 털려고 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