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경의·중앙선 독서바람열차 새롭게 단장… 2량에 도서 비치

이종태 기자

입력 2019-07-15 18:26:0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1501001186200056231.jpg
파주시가 경의·중앙선 독서바람열차를 새롭게 단장해 1량에서 2량으로 늘렸다. /파주시 제공

경의·중앙선 '독서바람열차'가 1량에서 2량으로 늘어난다.

15일 파주시에 따르면 시는 경의·중앙선 열차를 도서관으로 개조해 운영하는 '독서 바람 열차'의 노후화된 시설을 재정비하고 내부를 새로 단장했다.

처음 1호차에만 비치됐던 도서를 1호차와 8호차 등 양쪽으로 나눠 더 많은 승객이 독서 열차를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열차 내부에는 평화도시 파주의 상징인 임진강과 백두산·개성·종묘·제주도 등 남북의 대표적인 관광지들을 일러스트로 표현하고 이를 소개하는 자료와 여행서적 등을 비치했다.

일러스트에 증강현실(AR)기술을 접목해 살아 움직이는 듯한 그림을 볼 수 있게 했다. 또 손기정·나혜석·최승희 등 실제 열차를 타고 세계를 여행한 인물들과 여행기를 소개했다.

열차에 탑승한 승객들은 마치 그림책 속에 들어온 것 같은 느낌을 받을 수 있다고 파주시는 설명했다.

독서바람열차는 책 읽는 문화 확산을 위해 파주시와 코레일,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협약을 체결해 4년째 운행하고 있다.

열차 내에 도서 500여권과 전자책, 문학 자판기가 비치돼 있으며 연중 1일 3회(주말 4회) 정해진 시간에 문산에서 용문까지 왕복운행하고 있다. 운행시간표는 파주시도서관 홈페이지(https://lib.paju.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

이종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