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교육 갑질, 수년전 빈번했다" 前 직원도 사측 고발 가세

김영래·배재흥 기자

발행일 2019-07-16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3001002376600118401.jpg
사진은 경기도 내 한 천재교육 지역총판 창고. /경인일보 DB


퇴사 영업사원 '불공정' 양심선언
"판매 목표 수량 정해놓고 밀어내"
'반품제한' 맞물려 총판 불리 주장
"수억 채무 모르쇠 아닌 털고가야"


천재교육 전 직원이 본사가 총판(대리점)에 불공정거래를 강요하는 등 갑질을 했다는 양심선언을 했다.

본사가 도서 밀어내기·판촉비용 떠넘기기·반품률 20% 제한 등 각종 갑질을 일삼았다는 총판 측 주장(7월 15일자 6면 보도)에 '사실무근'임을 강조해온 천재교육의 입장을 정면으로 반박하는 내용이다.

천재교육에서 학판(학원 담당 총판)을 상대로 수 년 간 영업 업무를 하다 퇴사한 A씨는 경인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몇 년 전 근무할 당시만 해도 본사가 정한 매출 목표에 맞춰 총판에 부담이 되는 걸 알면서도 도서를 밀어내는 일이 빈번했다"고 증언했다.

A씨는 천재교육의 '밀어내기 갑질 의혹'에 대해 "본사는 특정 도서들의 판매 목표 수량을 처음부터 정해놨었다"며 "목표 수량을 지역별로 나누든, 어떤 방법으로든 목표 또는 목표에 근접하도록 총판에 밀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A씨는 "형식상 총판으로부터 도서 주문서를 받지만, (본사가)정해놓은 목표량을 충족하지 못하면 윗선으로부터 더 받아오라는 지시를 받았다. 총판이 거부해도 일단 본사가 정한 수량에 맞게 책을 내린 뒤 추후 협의를 보자고 넘어가는 경우도 있었다"며 "총판 대표는 '을' 입장에서 본사가 밀어낸 물량을 받을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A씨는 또 본사가 할당하는 목표 수량 산정 방식이 반품제한과 맞물리면서 총판에 불리하게 작용했다고 꼬집었다.

A씨는 "통상 지역 총판에 할당되는 해당연도 목표 수량은 전년도 총판의 도서 매출 대비 20% 증량한 것을 기준으로 했는데, 이 매출은 총판에 내린 물량에 반품률 한도에 맞춰 반품받은 수량만큼만 뺀 값"이라며 "결국 20% 제한에 걸려 반품하지도 못하고, 팔지도 못한 도서까지 총판 매출로 잡혀 소위 '물 먹은' 도서가 매년 누적되는 악순환으로 이어졌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A씨는 "천재교육 본사와 총판 모두 영업과 관련된 일을 하면서 밀어내기를 모른다고 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만약, 지금은 그렇지 않더라도 본사는 더 이상 모르쇠로 일관할 게 아니라 총판들이 본사에 진 수억 원대 이상 채무를 한 번은 정리하고 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래·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


김영래·배재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