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수경 "이정은, 영화 기생충 이후 2번이나 전화했는데 안 받더라"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7-16 21:55:4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10.jpg
전수경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캡처

 

배우 전수경이 이정은에게 아직 전하지 못한 축하 메시지가 있다고 말했다.

16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배우 전수경, 송진우, 장진희, 준이 게스트로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전수경은 "저를 실제로 보면 화면보다 실물이 낫다고 해주신다. 얼굴 말고 몸매까지 보면 상당히 괜찮다. 제 나이보다 젊게 보셔서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전수경은 자신이 눈여겨 보는 후배가 칸 영화제 출신이라며 이정은 배우를 언급하기도 했다.

전수경은 "이정은과 한양대학교 선후배 사이다, 졸업작품을 같이 했다"며 "요즘 너무 잘 되니까 살짝 배가 아프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에 MC 김숙은 "아직 전하지 못한 축하, '비디오스타' 통해 하셔라"라고 말하자 전수경은 "영화 '기생충' 보고 바로 전화했다. 그런데 이정은이 전화를 씹더라"라고 대답했다.

이어 "정은아 너무너무 축하하다, 네 연기를 온 국민이 사랑해주니 기쁘더라. 그런데 최근에 전화를 씹어서 굉장히 자괴감이 들더라 "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MC 김숙이 "다시 전화하면 되지 않느냐"라고 묻자 "사실 2번 전화했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