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文대통령, 日경제보복에 직접 강경대응은 도움 안 돼"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7-16 10:02:2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1601001246200059051.jpg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일본의 통상 보복 조치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대일 강경대응에 나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강 대 강 대치로 직접 끌고 가는 것은 일본 정부 입장에서는 꽃놀이패가 될 수 있기에 강경 대응이 정권의 정신 승리에는 도움이 될지 모르겠지만 사태 해결은 요원해진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거친 설전과 치열한 다툼은 외교라인과 각 부처에 맡기고 대통령은 차분함을 유지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정치적, 외교적 해법을 마련하고 협상력을 가져가기 위해 대통령은 발언을 자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사건은 결국 외교 문제의 사법화가 낳은 비극부터 시작했기 때문에 다시 외교로 돌아가야 한다"며 "지금 정부가 유지하던 소득주도성장, 반기업 정책 폐기 없이는 산업 경쟁력의 강화는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여권에서도 정경두 국방장관 교체설이 심심치 않게 나오는데 해임결의안을 표결조차 못 하게 하는 것은 오기 중의 오기"라며 "맹탕 추경, 총선용 추경, 빚내기 추경, 일본 경제보복을 이유로 판돈 늘리기 추경에 무조건 거수기 노릇만 하라는데 국정 책임감은 1도 없는 여당"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전임 정권 보복과 탄압에 절대 충성해온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임명을 끝내 강행한다는데 의회와 국민 모욕이 도를 넘는 것"이라며 "검찰이 여당은 면담에 가까운 조사를 하고, 야당은 탄압하는 상황인데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오듯이 아무리 협박하고 짓밟아도 새벽이 올 때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