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서 불 난 카페리선…승무원·해경 대처로 참사 막아

승객 전원 갑판 대피…해경 악천후 속 필사의 구조작전 펼쳐

연합뉴스

입력 2019-07-16 13:10:5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 자월도 인근 해상을 지나던 중국 친황다오(秦皇島)행 카페리선에서 불이 났지만, 승무원들과 해경의 침착한 대처로 큰 피해를 면했다.

16일 인천 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55분께 인천시 옹진군 자월도 서쪽 1.4마일 해상을 지나던 1만2천300t급 한중 합작 카페리선 신욱금향호 기관실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인천항 해상교통관제센터로 접수됐다.

당시 이 여객선에는 중국인 관광객 147명·한국인 3명 등 승객 150명과 한국·중국인 승무원 50명 등 모두 200명이 승선한 상태였다. 화물칸에는 컨테이너 188개가 실려 있었다.

승객석에서 탄 냄새가 느껴질 정도로 위급한 상황이었지만 승무원들은 당황하지 않고 곧바로 대피 안내방송을 내보냈다.

잠을 자고 있던 상당수 승객은 자리에서 일어나 방송과 승무원들의 안내에 따라 구명조끼를 입고 갑판으로 이동했다.

화재 발생 20여분 만에 승객들은 모두 안전하게 대피했다.

승객 여우테성(54·남·중국인)씨는 "대피 안내방송을 듣고 잠에서 깨어나 승무원들 안내에 따라 갑판으로 이동했다"면서 "불이 났다는 소식에 놀라기는 했지만 당황스럽지는 않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다른 승객들도 위기상황에 동요하지 않고 침착하게 갑판으로 이동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불은 승무원들이 고정 소화장치를 작동시키고 기관실을 밀폐하면서 더는 확산하지 않았다.

해경 대원들은 구조정 2척을 타고 신고 접수 30여분만인 오전 1시 25분께 현장에 도착했다.

대원들은 여객선 전등이 꺼져 한 치 앞을 보기 힘든 상황에서도 6m 길이의 줄사다리를 이용해 여객선에 올랐다. 이어 승객을 안정시키고 여객선 안전을 살폈다.

또 밀폐된 기관실의 외부 온도를 수시로 점검하며 화재 확산 가능성을 살폈다.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 승객들을 바다로 뛰어내리게 할 준비도 했다.

해경은 승객들을 높이가 6m가량 낮은 구조정으로 구조하기에는 어렵다고 판단하고 3천t급 해경함정 3005함을 현장에 추가로 급파했다.

당시 해상에는 초속 2∼4m의 북서풍이 불어 3005함을 사고 카페리선에 가까이 이동시키는 것은 어려운 일이었다. 다행히 이들 선박의 갑판 높이가 같아 수평 이동 사다리는 설치할 수 있었다.

해경은 이 사다리를 이용해 정신적 충격으로 인한 호흡곤란을 호소하던 승객 1명(60세·여·중국인)을 먼저 구조한 뒤 나머지 승객을 모두 3005함으로 안전하게 이동시켰다.

3005함을 타고 이날 오전 8시께 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로 입국한 승객들은 상당수가 이날 정오께 중국 톈진(天津)행 여객선으로 출국했으며 나머지 승객은 이날 자정께 중국 잉커우(營口)로 향하는 여객선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불은 선박 엔진 일부를 태웠으나 기관실 내부에 설치된 소화장치가 작동하면서 꺼진 것으로 파악됐다.

해경은 이 카페리선 선사와 선장 등을 대상으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선박 안전관리 등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해경 관계자는 "대형 화재 사고로 이어졌다면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을 것"이라며 "해운사와 선원들은 출항 전과 후 선박의 안전점검을 꼼꼼히 시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구조활동에는 해양경찰 참정 18척, 해군 함정 4척, 관공선 2척, 소방정 1척 등 25척과 해경 항공기 1대가 투입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