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층 취준생 71만명,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최다… 30% 공무원 준비

양형종 기자

입력 2019-07-16 13:26:5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청년층(15~29세) 취업준비생이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후 올해 가장 많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취업시험 준비생 10명 중 3명은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이른바 '공시족'이었다.

통계청은 16일 이러한 내용이 담긴 '2019년 5월 청년층 부가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5월 기준 청년층 907만3천명 중 취업자나 구직활동을 하는 실업자 등 경제활동인구를 제외한 비경제활동인구는 468만3천명으로 1년 전보다 10만7천명 줄었다.

당장 구직활동을 하고 있지는 않지만 취업을 위한 시험을 준비하는 이는 71만4천명으로 비경제활동인구의 15.3%를 차지했다. 취업시험 준비자의 수와 비율은 1년 전보다 각각 8만8천명, 2.2%포인트 늘었다.

취업시험 준비생의 규모는 지난 2006년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래 올해 가장 컸다.

취업시험 준비 분야는 일반직 공무원(30.7%)이 가장 많았다. 이어 기능분야 자격증 및 기타(24.8%), 일반기업체(23.7%), 언론사·공영기업체(9.9%) 순이었다.

취업자의 산업별 분포를 보면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41.6%), 도소매·음식숙박업(26.0%), 제조업(16.1%) 순으로 많았다.

미취업자의 미취업 기간을 보면 1년 미만이 86만1천명으로 전체의 55.9%를 차지했다. 1년 전보다는 1.1%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1년 이상은 68만명으로 1년 전보다 1.1%포인트 상승한 44.1%를 나타냈다.

특히 3년 이상 장기 미취업자의 비율은 16.9%(26만명)로, 1년 전보다 1.6%포인트 상승했다.

미취업자의 활동을 보면 직업교육·취업시험 준비(38.8%)가 가장 많았다. 이어 그냥 시간 보냄(21.6%), 구직활동(13.0%) 순이었다.

/양형종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