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국립수목원 옆 소각장 건설 안돼"

최재훈 기자

발행일 2019-07-17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포천시, 의정부 소각장 이전계획 철회 촉구
박윤국 시장 "자일동 소각장 결사 반대"-박윤국 포천시장이 16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포천시민들과 함께 의정부시의 소각장 이전계획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포천/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의정부시 추진에 철회 촉구 성명서
발암물질·미세먼지 주민 피해 주장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 5㎞내
국제적 반발… 양주시의회도 결의

포천시가 16일 국립수목원 인근에 소각장(자원회수시설)을 건설하려는 의정부시의 계획에 대해 즉각 철회를 강력하게 촉구했다.

포천시가 의정부시 소각장 이전 계획과 관련해 공식 견해를 밝히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시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의정부시는 국가적으로 보전가치가 있는 국립수목원의 환경파괴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고 있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며 "자원회수시설 이전 건립을 철회하고 전면 재검토할 것"을 요구했다.

의정부시는 현재 장암동에 가동 중인 소각장이 지은 지 18년이 넘어 운영연한(20년)이 다가옴에 따라 포천·양주시 인접지역인 자일동에 소각장을 신설할 계획을 추진 중이지만 인접 지자체의 큰 반발을 사고 있다.

의정부시는 2021년 공사를 시작, 2023년 가동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또 "의정부시 관계 공무원은 '배경 농도 자체가 이미 국가에서 정한 기준을 초과한 상태에서 소각장 운영이나 공사를 할 때 농도가 조금 영향을 주긴 한다'고 했는데 그 말은 '어차피 오염된 공기에 조금 더 오염된 공기가 유입된다 해서 큰 문제가 아니다'란 안일한 뜻으로 어처구니없는 답변"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그러면서 "폐기물 소각장에서 나오는 피해는 인체에 가장 해로운 1급 발암물질인 다이옥신 배출과 유해물질인 미세먼지로 인해 인접 주민의 건강에 피해를 주고 불안을 증폭시킬 수 있다"며 "의정부시는 인근 지자체와 소통 없이 '밀어붙이기식' 소각장 건립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포천시는 현재 의정부시가 추진 중인 소각장이 유네스코의 '생물권 보전지역'인 국립수목원과 불과 반경 5㎞ 내에 있어 국제적 반발을 불러올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더욱이 포천시에는 석탄발전소 운영을 두고 주민 반발이 거센 상황에서 소각장 환경피해 우려까지 더해지면서 격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시는 양주시 등 인근 지자체뿐만 아니라 시민들과 공조해 의정부시의 소각장 이전을 저지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

이와 관련 양주시의회도 지난 12일 열린 임시회에서 '의정부시 소각장 이전 건립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포천/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최재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