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숙청설' 김혁철 살아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연합뉴스

입력 2019-07-16 17:34:0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국가정보원은 16일 "김혁철 전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가 살아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같이 보고했다고 정보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민기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김 의원은 "얼마 전에 김혁철이 숙청됐다는 보도가 있었고 여태까지 국정원에 물었을 때는 계속 추적 중이라고 답했다"며 "그러나 오늘 다시 물으니 서훈 국정원장은 '살아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답했다"고 강조했다.

국정원은 "최근 판문점에서 이뤄진 남북미 정상회동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제안에 북한이 신속히 반응해 급작스럽게 진행됐다"며 "북한에서는 이용호 외무상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등 외무성 대미라인이 총출동해 행사를 주도했고, 통일전선부는 지원업무를 담당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