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청 "日수출규제 장기화 긴밀 대응… 핫라인 구축"

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9-07-17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는 16일 국회에서 연석회의를 열고 일본의 수출규제 장기화에 대비해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당청은 최재성 민주당 일본경제보복대책특별위원장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간의 '핫라인'을 연결해 상시 소통하는 한편, 정부를 상대로 다방면의 외교적 노력과 함께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경쟁력 강화 정책을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는 당에서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윤호중 사무총장, 조정식 정책위의장 등이, 청와대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등이 참석했다.

이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모든 외교 채널을 활용해 국제사회에 일본 조치의 부당함을 알리는 것이 첫 번째"라며 "피해 우려 기업에 대한 방안을 마련하고 수입 다변화와 소재·부품 국산화 등 경제 체질을 근본적으로 혁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에서도 특위를 구성해 점검회의를 하고 외신 기자간담회도 개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우리는 일본 정부가 이번 조치를 철회할 때까지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일본 정부가 아무런 사전 협의 없이 (재래식 무기와 관련한) 바세나르 협정을 거론하며 수출제한 조치를 한 것은 1965년 국교 수립 이후 힘들게 쌓아온 한일 우호선린 관계의 근간을 흔드는 매우 심각하고 무모한 도전"이라고 지적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사태 장기화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대비책을 마련 중"이라며 "이번 추가경정예산뿐 아니라 내년 예산안에도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능력을 근본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대대적인 지원책을 담겠다"고 강조했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