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kt 장성우, 편도염으로 결장… 이준수 선발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7-16 18:18:2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1601001306900062151.jpg
지난 5월 2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kt 위즈의 경기. 5회 말 1사 주자 2,3루에서 2타점 2루타를 친 kt 장성우가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kt wiz 주전 포수 장성우가 편도염으로 결장하고, 대신 이준수를 선발로 투입한다.

이강철 kt 감독은 장성우가 편도염에 걸려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두산 베어스전에 결장한다면서 "얼핏 정신력으로 버티고 있다는 소리를 들었는데, 고생 많았다"라고 위로의 말을 전했다.

장성우는 kt의 홈을 홀로 책임지다시피 했다. kt가 올 시즌 치른 94경기 중 82경기에 출전했다. 손톱 밑 피부가 찢어져 엔트리에서 말소된 기간(4월 27일∼5월 9일) 외에는 거의 전 경기에 나온 것이다.

이 감독은 "장성우는 그동안 거의 다 선발로 출전했다. 몇 번 경기에서 빼주기는 했지만 기회에 대타로 나가는 상황이 많아서 거의 모든 경기에 나갔다"라며 "열심히 해줘서 고마웠다"고 말했다.

장성우 대신 포수 마스크를 쓸 선수는 이준수(31)다. 이준수는 장성우의 부상 기간에 포수 공백을 채운 적이 있다.

이 감독은 "이준수가 잘해주기를 바란다. 자기가 가진 능력만 잘 발휘해줬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kt는 장성우 외에도 박경수, 황재균, 강백호, 김재윤 등 주전 선수들이 대거 부상으로 이탈한 상황이다. 그러나 조용호, 박승욱, 윤석민 등 다른 선수들이 공백을 잘 채우고 있다.

이 감독은 박경수, 김재윤, 장성우는 올스타 휴식기가 끝난 즉시 경기에 투입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그러면 왠지 선수가 더 많게 느껴질 것 같다"며 웃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