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예능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갈등→고부갈등 번지나…시모 韓방문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7-16 21:19:3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1601001331400062861.jpg
화요일 예능 '아내의 맛' /TV조선 제공

화요일 예능 '아내의 맛' 함소원의 시어머니가 부부갈등 중재를 위해 직접 한국을 방문했다.

16일 방송되는 화요일 예능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시어머니가 중국에서 한국으로 달려와 함소원, 진화 부부와 만나는 모습이 그려진다.

중국에서부터 '아내의 맛' 방송을 모두 지켜본 시어머니는 한달음에 한국으로 달려와 함진부부와 만난다. 시어머니가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함진부부를 보고 내뱉은 한 마디에 두 사람이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더욱이 시어머니는 "혜정이는 내가 볼 테니 데이트하러 다녀오라"며 부부 관계 회복을 위한 비책으로 두 사람만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데이트를 권했다.

이에 두 사람은 오래간만에 꿀 떨어지는 데이트를 만끽했다. 부부가 데이트를 즐기는 동안 시어머니는 독박육아를 시작했다. 육아고수 시어머니에게는 식은 죽 먹기인 줄 알았건만 예상 밖 상황이 돌출하면서 고난이 이어졌고, 시어머니조차도 생각지도 못한 난관들 앞에서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데이트를 끝내고 돌아온 함진부부와 시어머니는 오랜만에 얼굴을 맞대고 저녁 식사를 함께 했다. 오랜만에 모인 즐거움도 잠시, 작은 오해로 인해 순식간에 고부갈등이 발발해 싸늘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어머니와 아내의 다툼 사이에서 난감해진 진화의 결정은 과연 무엇일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제작진은 "지난 방송 진화의 고백에 많은 시청자들이 크게 공감하며 격려와 응원을 쏟아냈다"며 "더욱 끈끈해져 갈 함소원, 진화 부부와 이들을 돕기 위해 나선 시어머니가 전할 더욱 현실적인 가족 이야기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