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스틸웰 "한일갈등 해결 노력 지원…해법 곧 찾길 희망"

회견서 밝혀…윤순구 "스틸웰, 대화재개 통한 한일갈등 해결 돕겠다고 말해"
스틸웰 "동맹으로서 한미 관련 모든 이슈 관여"…향후 미국 역할 주목
"美, 중동정세 일반적 언급"…호르무즈 해협 호위 한국 동참 요청은 없어

연합뉴스

입력 2019-07-17 16:31:4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1701001389800066081.jpg
데이비드 스틸웰 신임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장관을 예방한 뒤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17일 한일갈등 상황과 관련 "미국은 가까운 친구이자 동맹으로서 이들의 해결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한국 당국자들과 연쇄 회동 뒤 가진 약식 회견에서 "기본적으로 한국과 일본은 이 민감한 이슈를 해결해야 하며 해법을 곧 찾기를 희망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현재 한일관계의 긴장 상황에 엄청난 관심이 집중된 것을 알고 있다"면서 "강경화 장관과 윤순구 차관보가 한국의 입장을 설명했고 나는 이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미국은 우리의 두 가까운 동맹인 한국과 일본 관계를 강화하는데 매우 큰 비중을 두고 있다"면서 "진실은 한일 간의 협력 없이는 어떤 중요한 이슈도 해결될 수 없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함께 회견에 나선 윤순구 차관보도 일본의 수출통제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면서 "우리는 우리의 입장을 설명했고 스틸웰 차관보는 미국도 대화재개를 통해 이 문제가 해결되는데 도울 수 있도록 나름의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앞서 스틸웰 차관보는 오전 회동 뒤 기자들과 만나 '미국이 한일갈등에 관여할 생각이냐'는 질문에 "동맹이기 때문에 우리는 한국 및 미국과 관련된 모든 이슈에 관여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미국이 한일갈등 해소를 위해 어떤 역할을 할지 주목된다.

스틸웰 차관보의 발언을 보면, 미국은 기본적으로 한일 갈등을 두 나라가 해결해야 할 이슈로 보면서도 양국이 대화로 이 문제를 풀 수 있도록 촉진하는 역할을 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그는 오전에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및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동했고 오후에는 카운터파트인 윤순구 차관보와 만난 뒤 강경화 장관을 예방했다.

그는 한국 정부당국자들과 만남이 "매우 생산적"이었다며 "동맹과 연관된 많은 이슈를 논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양자, 지역, 뿐만 아니라 글로벌 이슈 등에 대해 의미 있는 논의를 했다"면서 "우리는 이미 굳건한 동맹을 어떻게 더 강화할지를 논의했고 겹치는 부분이 많고 기회가 있는 우리의 인도태평양 전략과 신남방전략 간 자연스러운 접점을 찾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윤순구 차관보 등과의 회동에서 호르무즈 해협 호위와 관련해 한국의 참여를 요청하지는 않았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전했다.

이 당국자는 "스틸웰 차관보가 일반적인 중동정세에 대한 언급이 있었지만, 구체적인 요청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오전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호르무즈 해협 호위와 관련 한국의 도움이 필요하냐'는 질문에 "오늘 오후 만남에서 알아볼 것"이라고 말해 한국에 호르무즈 해협 호위 요청을 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았었다.

스틸웰 차관보는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