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위, 스포츠클럽 활성화 '5차 권고안' 제시… 4개 과제 포함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19-07-18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스포츠혁신위원회가 17일 스포츠클럽 활성화를 중점화한 5차 권고안을 내놨다.

혁신위는 이날 스포츠클럽 육성을 위해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해야 할 과제 4개를 제시했다.

우선 혁신위는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스포츠클럽 정책을 지속적인 제도로 인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스포츠클럽이 엘리트 스포츠 선수 양성의 중심 역할을 하도록 구축돼야 한다고 했다.

세 번째 과제로 혁신위는 스포츠클럽 육성법 제정과 스포츠클럽에 관한 조례 제정 등 스포츠클럽의 법제화를 요구했으며, 네 번째 과제로 정부와 지자체의 행정적 지원 강화를 제안했다.

혁신위는 "우리나라는 전 세계에서 인구 감소율이 가장 빠른 나라로, 현재와 같은 선수 수급 방식은 지속하기 힘들 것"이라며 "스포츠클럽에서 일반학생과 선수학생의 구분 없이 재능과 소질을 발휘하다가 특정 시점에 직업 선수로 전환하는 대안적 방식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같은 혁신위의 권고안이 이미 17개 시·도 또는 교육청에서 실시하고 있는 사안들이 상당수 포함돼 실질적인 권고는 이뤄지지 않은 데다가, 추상적이라는 체육계와 교육계의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