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예선 일정, 벤투호 남북대결 성사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7-17 19:07:1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1701001426200067311.jpg
사진은 지난달 11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대표팀 한국과 이란의 평가전. 한국 황의조가 첫 골을 넣은 후 환호하는 모습. /연합뉴스

축구 태극전사들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서 남북대결을 벌이게 됐다.

한국은 17일(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있는 아시아축구연맹(AFC) 하우스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 추첨에서 레바논, 북한, 투르크메니스탄, 스리랑카 등 네 팀과 같은 H조에 편성됐다.

장거리 원정 부담이 있는 중동 팀은 레바논만 한 조에 묶여 최종 예선 경쟁이 수월하게 됐다.

조 편성에서 가장 관심을 끄는 건 남북대결이다.

한국(FIFA 랭킹 37위)은 A매치 상대 전적에서 북한(122위)에 7승 8무 1패로 앞서 있지만 최근 8경기 대결에선 6차례 무승부를 기록했고, 두 차례 승리도 모두 1-0으로 1점 차였다.

하지만 북한과 맞붙었던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3차 예선과 최종예선 원정 경기는 두 번 모두 평양이 아닌 '제3의 장소'인 중국 상하이에서 치렀다.

당시는 남북 관계가 경색돼 북한이 애국가 연주에 대한 부담을 느껴 안방 개최를 원하지 않았다.

이번 남북대결 원정은 북한에서 치러질 가능성이 커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레바논은 FIFA 랭킹 86위로 한국은 A매치 상대 전적에서 9승 2무 1패의 압도적인 우위를 점했다.

또 투르크메니스탄(135위)과 스리랑카(201위)도 A매치 상대 전적 2승 1패와 1승을 기록했다.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은 FIFA 랭킹으로 추린 34개국과 하위 순위 12개국 중 플레이오프를 통과한 6개국 등 총 40개국이 5개 팀씩 8개조로 나눠 9월부터 내년 6월까지 진행한다.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팀당 8경기씩 치르며 각 조 1위 8개국과 각 조 2위 중 성적이 좋은 4개국 등 총 12개국이 월드컵 최종예선에 오른다.

이날 조 추첨식에서는 올해 6월 14월 발표된 FIFA 랭킹을 기준으로 한국은 톱시드인 1번 포트에 배정됐고, 조 추첨식에는 파울루 벤투 축구 대표팀 감독이 참석했다.

하지만 2번 포트 국가로 박항서 감독이 지휘하는 베트남과는 2차 예선 대결이 불발됐다.

벤투호는 애초 3월 26일 친선경기를 벌일 예정이었지만 베트남 대표팀의 일정 때문에 맞대결이 무산됐고, 올해 1월 AFC 아시안컵 때도 나란히 8강에서 탈락해 맞붙지 않았다.

베트남은 아랍에미리트(UAE),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와 같은 G조에서 최종 예선 티켓을 다툰다.

◇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 편성

▲A조 = 괌 몰디브 필리핀 시리아 중국

▲B조 = 네팔 쿠웨이트 대만 요르단 호주

▲C조 = 캄보디아 홍콩 바레인 이라크 이란

▲D조 = 싱가포르 예멘 팔레스타인 우즈베키스탄 사우디아라비아

▲E조 = 방글라데시 아프가니스탄 인도 오만 카타르

▲F조 = 몽골 미얀마 타지키스탄 키르기스스탄 일본

▲G조 =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베트남 UAE

▲H조 = 스리랑카 투르크메니스탄 북한 레바논 한국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