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수사업 배임 의혹' 자승 스님 불기소의견 검찰 송치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7-17 22:55:2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pyh2017103029930001300_p2.jpg
'생수사업 배임 의혹' 자승 스님 불기소의견 검찰 송치 /연합뉴스 자료사진

생수 사업과 관련해 배임 의혹을 받는 자승 전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이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에 관한 법률위반(배임) 혐의로 고발된 자승 전 총무원장에 대해 이같이 처리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17일 밝혔다.

자승 전 총무원장의 생수 사업 비리 의혹은 올해 4월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대한불교조계종 지부가 제기하며 불거졌다.

노조는 자승 전 총무원장이 총무원장으로 재직하던 2011년 조계종과 하이트진로음료가 '감로수'라는 상표의 생수 사업을 시작하며 상표 사용 수수료로 지난해까지 약 5억7천만원을 제삼자인 ㈜정에 지급해 종단에 손해를 끼쳤다고 주장하면서 검찰에 고발했다.

노조는 자승 전 총무원장의 친동생이 ㈜정의 사내이사를 지내는 등 자승 전 총무원장과 업체 간 특수관계가 의심된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서초경찰서는 지난 5월 하이트진로음료를 압수수색하고 지난달에는 자승 전 총무원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으나 자승 전 총무원장의 혐의를 입증하기엔 증거가 부족하다고 판단했다.

사측인 조계종 총무원은 자승 전 총무원장을 고발한 이후 노조 지부장과 지회장 등 2명을 해고하고 다른 노조 간부 2명을 정직 처분하는 등 중징계를 내렸다.

노조는 법원에 해고 무효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