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밖에 9개월 된 아기 던져 숨지게 한 30대 여성 검거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7-18 09:08:0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45.jpg
광주 서부경찰서는 18일 남자친구의 9개월 된 아기를 창밖에 던져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A(36·여)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광주 서부경찰서는 18일 남자친구의 9개월 된 아기를 창밖에 던져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A(36·여)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6시 20분 광주 서구 한 아파트 5층 복도에서 9개월 된 아기를 던져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이날 남자친구 집을 찾았다가 서로 말다툼을 했다.

아이를 데리고 밖으로 나온 A씨는 남자친구가 아파트 문을 열어주지 않자 홧김에 이같은 짓을 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