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서울 주택거래 절반 이하로…전국 28% 급감

2006년 통계 작성 이후 최소…6월 서울·수도권, 5월보다는 늘어

연합뉴스

입력 2019-07-18 11:07:4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올해 상반기 전국 주택 매매거래가 1년 전보다 28% 이상 줄어 관련 통계 작성(2006년) 이래 가장 적었다. 특히 서울의 경우 작년 상반기의 절반 이하 수준까지 주택 매매가 급감했다.

1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상반기(1∼6월) 전국의 주택 매매거래량은 31만4천108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3만7천395건)과 직전 5년 평균(48만9천373건)과 비교해 각 28.2%, 35.8%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상반기 서울 주택 매매거래량(4만216건)이 1년 새 56.0%나 줄었고,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14만2천384건)의 감소율도 39.6%에 이르렀다.

지방(17만1천724건)의 거래도 위축됐지만, 감소 폭은 14.9%로 수도권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작았다.

다만 6월 한 달만 보자면, 서울(8천990건)과 수도권(2만6천944건) 거래량이 5월보다는 11.3%, 0.4%씩 늘었다. 지방(2만7천949건)은 7.7% 줄어 감소세가 이어졌다.

주택 유형별로는 상반기 전국 아파트 거래량이 19만8천182건으로 작년 상반기보다 31.1% 감소했고, 아파트 외 단독·연립주택 등(11만5천926건)도 22.6% 위축됐다.

전·월세의 경우 상반기(확정일자 기준) 전국에서 모두 99만2천945건이 거래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93만3천986건)보다 6.3%, 5년 평균(86만4천483건)보다 14.9% 많은 수준이다.

지역별로는 서울(32만94건), 수도권(65만1천598건), 지방(34만1천347건)의 상반기 전·월세 거래량이 1년 전보다 각 5.7%, 5.7%, 7.5% 늘었다.

상반기 전국에서 거래된 전·월세 가운데 월세 비중은 40.4%로 작년 같은 기간(40.6%)보다 0.2%포인트(P) 줄었다.

주택 매매거래량, 전·월세 실거래가 등에 대한 세부자료는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시스템(www.r-one.co.kr)이나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 홈페이지(rt.molit.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