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보수언론 "청와대 일부 언론 비판은 '언론통제'"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7-18 13:20:4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1801001467900069631.jpg
사진은 지난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고민정 대변인이 일본 수출규제 조치관련 브리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는 모습. /연합뉴스

일본 보수 언론들이 청와대가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를 실명으로 지칭하며 일본어판 보도를 비판한 것을 "언론통제"라며 대대적으로 비판했다.

청와대가 일본이 한국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하지 않은 해당 언론의 일부 기사로 한국 여론을 이해하고 있다고 지적한 상황에서, 이런 기사들을 인용해 한국의 분위기라며 소개했던 일본 언론들이 다시 비판의 목소리를 낸 것이다.

극우 성향의 독자층을 가진 산케이신문은 18일 "청와대 대변인이 기자회견에서 일본의 규제강화를 보도한 기사의 제목을 열거하며 보수계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이름을 들며 비판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특히 일본어판 사이트 기사에서 제목을 바꾼 케이스가 있다고 지적하면서 '한국 기업이 곤란에 직면한 가운데 무엇이 한국과 한국 국민을 위한 것인가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의 발언과 이와 관련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페이스북 글을 소개하면서 기사의 본문에는 없는 '문정권, 사실상의 언론통제'라는 부제를 제목 옆에 달았다.

보수 성향의 요미우리신문도 '문정권 미디어 비판…한일 대립 징용공·수출관리 둘러싸고'라는 제목의 기사로 관련 소식을 비판적으로 전했다.

신문은 "청와대 대변인이 이례적인 미디어 비판을 했다"며 고 대변인의 발언 내용을 상세히 소개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이 발족 이후 정면에서 정권을 비판한 미디어는 2개 신문(조선일보, 중앙일보)을 포함한 극히 일부 보수지에 머물러 있다"며 "보수계열 신문을 일본의 편을 드는 '친일적' 미디어로 인상 지우려는 의도가 보인다"는 덧붙였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