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여행업계, 한국 내 불매운동에 촉각 '관광객 급감 우려'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7-18 14:29:4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0701000554500025961.jpg
사진은 지난 4일 서울 중구 일본정부관광국의 모습.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해 단행한 경제적 보복 조치로 일본을 찾는 한국인 관광객들이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가 일본 여행업계에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18일 요미우리신문은 6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이 전년 대비 3.8% 감소했다는 일본정부관광국(JNTO)의 전날 발표를 전하며 "향후 일본에서 (다른 나라로) 여행지를 바꾸는 움직임이 (한국에서) 가속될 수 있다"는 여행업계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이 관계자는 "한국 국내에서 인터넷(페이지 등)에 일본 여행 정보를 올리지 않으려는 움직임이 있다는 얘기도 듣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강화로 한일관계가 악화 일로를 걷고 있다면서 한국과 시마네(島根)현을 오가는 전세기 운항이 중단되기도 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다만 한국 편을 운행하는 저비용항공사(LCC)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큰 영향은 실감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다바타 히로시(田端浩) 일본 관광청 장관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7월 들어 일본으로 갈 예정이던 한국 회사의 사원 여행 등이 취소됐다는 보고가 있다"고 말했다.

이 신문은 향후 일본 방문 한국인의 수가 줄어드는 것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방일 외국인 수 4천만명이라는 일본 정부의 내년 목표 달성에 먹구름이 꼈다고 설명했다.

오사카(大阪)의 한 여행사 대표는 산케이에 "7월 이후 한국인 여행자의 예약 취소가 급증하고 있다"며 "지금 여행자 수는 작년 여름의 절반 수준"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국에서 오는 항공기의 좌석이 다 채워지지 않는 상황이 나오고 있다는 말을 듣고 있다"고 덧붙였다.

산케이는 일본 정부가 올해 하반기 럭비 월드컵과 내년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이라는 이벤트에 기대하고 있지만, 한일관계 악화가 일본 방문 외국인 소비액 목표 달성을 압박하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