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통행정 의정부시 소각장 건설 저지"

김도란 기자

발행일 2019-07-19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의정부 자일동소각장반대 민락주민대책위원회 기자회견
의정부 민락지구 주민 대표단으로 구성된 '자일동소각장반대 민락주민대책위원회'가 18일 의정부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일동 소각장 건설 백지화를 위해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의정부/김도란기자 doran@kyeongin.com

"자일동 소각장 이전 건립 반대"
민락지구 '주민대책위' 기자회견
건강권·환경보호 본격투쟁 돌입

의정부시가 추진하는 자원회수시설(소각장) 이전 건립과 관련, 입지 대상지 인근에 있는 민락동 주민들이 대책위원회를 결성해 반대 행동에 나서기로 했다.

민락지구 주민 대표단으로 구성된 '자일동소각장반대 민락주민대책위원회'는 18일 의정부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민들의 건강권과 지역 환경을 지키고, 의정부시의 불통 밀실 행정으로부터 시민의 권리를 되찾고, 자일동 소각장 건설 백지화를 위해 강력한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시가 숱한 문제점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자일동 소각장 사업을 더 두고 볼 수 없다"며 "그동안 시를 상대로 수차례 질의 등을 했지만, 갖가지 의혹들에 대한 납득할 수 있는 답변을 듣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소각장 이전 건립을 반대하는 이유로 ▲입지 대상지의 분지형 구조로 인한 초미세먼지 대책이 미비한 점 ▲현재도 자일동에 위치한 음식물쓰레기처리시설 등으로 인해 악취, 해충 피해를 보고 있는 점 ▲입지선정과 민자사업 추진 과정에 대한 각종 의혹 ▲광릉숲의 생태계 파괴 우려 등을 들었다.

권혁길 대책위원장은 "주민들은 대화로 이 문제를 풀고 싶었지만, 시가 대화를 거부하면서 정보도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시는 지금이라도 소각장 이전 계획을 투명하게 밝히고 주민들과 소통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시는 기존 장암동 소각장이 내구연한을 넘겨 낡은 데다 도시개발로 처리해야 할 쓰레기가 늘어나자 2023년 12월까지 997억원을 들여 자일동에 하루 220t을 처리할 수 있는 새로운 소각장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입지 대상지와 가까운 의정부 주민과 포천시, 양주시 주민 등은 소각장 이전 건립에 반대하고 있다.

의정부/김도란기자 doran@kyeongin.com

김도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