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전 인천시장 유학 마치고 곧 귀국…총선 행보 주목

연합뉴스

입력 2019-07-18 15:31:4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유정복 전 인천시장이 약 8개월간의 미국 유학을 마치고 이달 21일 조기 귀국할 예정이다.

유 전 시장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11월까지 예정됐던 조지워싱턴대학에서의 연구 일정을 조기에 정리하고 귀국해 나라를 사랑하는 국민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진지한 고민과 노력을 기울여 나가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곳 워싱턴에서의 생활은 자신을 되돌아보면서 보다 넓은 시야로 세상을 이해할 수 있었던 소중한 경험"이었다며 "그러나 오늘의 대한민국 현실을 지켜보면서 한시도 마음 편히 지낼 수가 없었다"고 조기 귀국 배경을 설명했다.

유 전 시장은 오는 21일 귀국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정가에서는 그가 귀국 후 내년 4월 총선을 겨냥한 행보를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유 전 시장 진영에서는 "아직 정해진 것이 아무 것도 없다"고 강조하지만, 그의 인천 남동구갑 출마 가능성은 꾸준히 거론되고 있다.

남동구갑은 박남춘 인천시장이 작년 지방선거 당선 전까지 6년간 국회의원을 지낸 곳이기도 하다.

작년 지방선거에서 박 시장에게 패배한 유 전 시장 입장에서는 만약 남동구갑 총선에서 승리한다면 박 시장의 정치 고향에서 간접적인 설욕에 성공하게 되는 셈이다.

남동구갑 현역 의원은 국토교통부 차관 출신의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의원이다.

자유한국당 소속의 유 전 시장은 과거 김포에서 3선에 성공하며 농림수산식품부 장관과 안전행정부 장관도 지냈지만 인천에서 국회의원 경험은 없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