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전자랜드 정병국 선수, 구월동 도심 음란행위 체포

공승배 기자

발행일 2019-07-19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소속의 정병국(35)이 인천 구월동의 한 번화가에서 음란 행위를 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남동경찰서는 공연음란 혐의로 정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 4일 오전 6시께 구월동 로데오거리 광장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 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목격자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지난 17일 오후 4시 10분께 전자랜드의 홈구장인 인천삼산월드체육관 주차장에서 그를 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정씨는 이날뿐만 아니라 과거에도 이곳에서 수차례 음란 행위를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에 접수돼 있는 사건 중 정씨의 범행과 유사한 신고 건에 대해 추궁한 결과, 범행을 일부 인정했다"며 "여죄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승배기자 ksb@kyeongin.com

공승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