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 5당대표 초당 회동]"日경제보복 철회·외교적 해결을… 범국가 비상협력기구 설치"

이성철 기자

발행일 2019-07-19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4면 여야 5당 대표와 함께 입장하는 문 대통령<YONHAP NO-3809>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 여야 5당 대표 및 청와대 보좌진들과 입장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노영민 비서실장,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연합뉴스

추가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땐
한일 호혜·동북아협력 심각 훼손

우리경제 피해 최소화 소통·통합
소재·부품 등 국산화 공동발표문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은 18일 일본 정부를 향해 경제보복 조치를 즉시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18일 청와대에서 회동을 갖고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는 자유무역 질서에 위배되는 부당한 경제보복"이라며 "일본 정부는 경제보복 조치를 즉시 철회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3시간 가량 진행된 회동을 마친 뒤 청와대 및 여야 5당 대변인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발표문을 발표하면서 "문 대통령과 5당 대표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하여 심도있게 논의했으며 이런 사항에 인식을 공유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내놓은 발표문에는 "한일 양국의 우호적, 상호 호혜적 관계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조치라는데 정부와 여야는 인식을 같이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특히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의 추가적 조치는 한일관계 및 동북아 안보 협력을 위협한다는 것임을 분명히 인식해 외교적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발표문에는 또 "여야 당 대표는 정부에 대해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인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차원의 적극적인 외교적 노력을 촉구했으며, 대통령은 이에 공감을 표하고 실질적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는 문구도 들어갔다.

이들은 발표문을 통해 "정부와 여야는 일본의 경제보복 대응에 초당적으로 협력하고, 우리 경제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며 국가 경제의 펀더멘털 및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함께 노력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발표문에는 "범국가적 차원의 대응을 위해 비상 협력기구를 설치하여 운영한다", "정부는 여야와 함께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소통과 통합을 위해 노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은 일본의 수출 규제에 여야가 합심해 대응해야 한다는 데는 일치된 의견을 밝히면서도 추경안 처리나 외교·안보라인 교체 요구 등 첨예한 쟁점과 관련한 입장을 가감없이 쏟아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지금 가장 시급하고 주요한 일은 당장 우리가 어떻게 대응할 것이며 우리 주력 제조산업의 핵심 소재, 부품들의 지나친 일본 의존을 어떻게 줄여나갈 것인지에 대해 함께 지혜를 모아 나가는 것"이라며 "일본의 무역보복에 대한 대응 예산이 편성되어 있는 추가경정예산 처리를 위해 국회가 협조해달라"고 말했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이성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