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계절' 오창석, 윤소이 비난 "넌 타락했어…용서 못 해"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7-18 20:49:0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1801001536600072651.jpg
태양의 계절 /KBS2 '태양의 계절' 방송 캡처

'태양의 계절' 오창석의 비난에 윤소이가 격분했다.

18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에서는 심미식품 인수건으로 맞붙게 된 오태양(오창석 분)과 윤시월(윤소이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위기에 빠진 양지그룹은 심미식품을 인수하는 것으로 회생하려 했으나 오태양이 인수전에 뛰어들면서 골머리를 썩혔다.

오태양에 대한 뒷조사를 시작한 최광일(최성재 분)은 2001년 이전의 그의 행적을 찾을 수 없다는 말을 들었다.

최태준(최정우 분) 역시 오태양이 과거 양지그룹의 김유월 회계사와 닮았다는 이야기를 듣고 의심을 품었다.

우연히 오태양과 마주친 윤시월은 "왜 사사건건 나타나서 분탕질이냐. 아직도 나한테 복수하려는 거야? 네가 원하는 행복한 가정 이뤘잖아. 그럼 된 거 아니야?"라고 분노를 드러냈다.

오태양은 "착각하지마라. 너 때문이 아니다"라면서도 "네가 양지가에 시집간 그날부터 넌 타락한 거다"라고 비난했다.

김유월의 복수를 하려고 최광일과의 결혼을 택한 윤시월은 격분해 오태양의 뺨을 때렸고, "네가 어떻게 나한테 이래?"라고 소리쳤다.

오태양 역시 "너야말로 어떻게 나한테 그래. 네가 어떻게 날 죽인 양지가에 시집 가? 내가 널 어떻게 용서해. 너라면 그럴 수 있겠어?"라고 울분을 토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