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예능 '해피투게더' 고두심 "'디마프' 배우들, 촬영장서 기싸움"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7-18 22:43:2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1801001542100073041.jpg
목요일 예능 '해피투게더' /KBS 제공

목요일 예능 '해피투게더'에 김영옥, 나문희, 박원숙, 고두심이 출연한다.

18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디어 마이 프렌즈' 특집으로 꾸며져 김영옥, 나문희, 박원숙, 고두심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이들에게도 뜻깊은 작품인 '디어 마이 프렌즈'를 촬영 하면서 있었던 다양한 에피소드가 화수분처럼 쏟아졌다.

모두에게 즐거웠던 '디어 마이 프렌즈' 촬영은 박원숙에게는 힘겨운 시간이었다고 한다. 촬영에 돌입하기 직전 응급실을 다닐 정도로 건강이 악화됐던 박원숙의 어머니가 첫 촬영 날 돌아가신 것. 박원숙이 이와 같은 큰일이 있어도 촬영을 해내야 하는 배우의 슬픈 사명에 대해 밝혀 모두의 눈물샘을 자극했다고 전해진다.

또한 고두심은 '디어 마이 프렌즈' 촬영장에서도 배우들끼리 기싸움이 있었다고 폭탄 고백을 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네 배우는 '해투4' MC들끼리도 기싸움을 할 것이라고 몰아갔고, 이에 유재석은 "전현무가 출근시간으로 기싸움을 하는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이 외에도 김영옥은 "'디어 마이 프렌즈' 오토바이 타는 장면을 촬영하다가 죽을 뻔했다"며 아찔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과연 모두를 경악하게 만들었던 그 일화는 무엇일지, 김영옥-나문희-박원숙-고두심이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은 '디어 마이 프렌즈' 촬영장 뒷이야기는 어떤 재미를 선사할지 궁금증이 커진다.

한편 '해피투게더'는 오늘(18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