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쿄애니' 교토 애니메이션 방화 참사로 33명 사망·36명 부상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7-18 23:49:0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1801001543100073092.jpg
18일 오전 10시 35분께 방화로 불이 난 교토시 후시미(伏見)구 모모야마(桃山)의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건물에서 소방관들이 화재를 수습하고 있다. /교토 교도=연합뉴스

일본 교토의 한 애니메이션 업체에서 방화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33명이 숨지고 36명이 다쳤다.

18일 오전 10시 35분께 교토시 후시미(伏見)구 모모야마(桃山)에 있는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서 불이 났다.

출동한 소방관들이 약 5시간 만에 진화를 마쳤으나 화재로 3층 건물이 전소하면서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당시 스튜디오 건물 안에는 회사 직원 등 70여명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잔불을 정리하던 과정에서 건물 1, 2, 3층에서 사망자가 다수 발견되고 병원으로 이송된 사람 중에서도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오후 10시 현재 총 33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NHK는 보도했다.

화재 직후 현장을 빠져나온 36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데, 10명은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화재 직전 41세로 확인된 남자가 스튜디오 안으로 들어가 "죽어라"고 외치면서 휘발유로 보이는 액체를 뿌린 뒤 불을 질렀다. 

이 남자가 '교토 애니메이션'에서 근무한 경력은 없어 어떤 관계가 있는지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그는 현장에서 도주했지만 100m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가슴과 얼굴 등에 심한 화상을 입은 그는 자신이 불을 질렀다는 점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현장 주변에는 작은 손수레와 다수의 흉기류 등이 떨어져 있어 경찰은 이번 사건과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

2019071801001543100073091.jpg
18일 일본 교토의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건물에서 방화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뿌연 연기가 솟아오르고 있다. /교토 AP/교도=연합뉴스

목격자들은 3층 건물이 화염에 휩싸이면서 검은 연기가 하늘을 뒤덮었다고 전했다. 불이 시작될 때 2차례 큰 폭발음이 들렸다는 증언도 나왔다.

현장에는 소방차 30여대가 출동해 진화활동을 펼쳤다.

연기와 화염에 쫓겨 급히 대피하느라 2층에서 차례로 뛰어내리거나 건물 외벽에 매달리는 긴박한 상황도 목격됐다고 요미우리신문은 전했다.

교토 애니메이션 측은 "회사에 대한 항의가 일상적이진 않아도 적지는 않았다"며 "특히 '죽어라'라든가 '살인 (예고) 메일'은 있었다. 그때마다 변호사와 상담하는 등 진지하게 대응해 왔다"고 언론에 밝혔다.

이 회사의 웹사이트에는 협박하는 듯한 내용의 글이 있어 신고를 받은 경찰이 수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교토 애니메이션은 1981년 창업한 애니메이션 전문 제작업체로 직원 160여명을 두고 교토부 우지시와 교토시에서 스튜디오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에 불이 난 곳은 교토시 제1스튜디오 건물로, 주택가에 있다.

교토 애니메이션은 2000년대에 TV 애니메이션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 '럭키☆스타' '케이 온!' 등을 내놓아 인기를 끌었다.

한편 이번 화재는 44명이 사망한 2001년 9월 도쿄 신주쿠 상가 화재 사건 이후 일본 내 최악의 화재 참사로 기록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