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Utd '호주 히든카드' 중원 이식

임승재 기자

발행일 2019-07-19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마하지
/인천Utd 제공

'멜버른 우승 견인' 마하지 영입
활동량·경기조율 능력등 강점


2019071901001537700072732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가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중원에서 활약할 새 카드로 호주 출신의 마하지(27·사진)를 영입했다.

인천 구단은 부상으로 전력 누수가 생긴 중원을 보강하기 위해 마하지를 낙점했다고 18일 밝혔다.

마하지(182㎝, 75㎏)는 수비형 미드필더는 물론이고, 좌우 풀백까지 두루 소화할 수 있는 자원이라고 한다. 그는 2013-2014시즌부터 호주 A리그의 명문 멜버른 빅토리에 입단했다.

2016-2017시즌까지 약 4시즌 간 멜버른에서 활약한 마하지는 2014-15시즌 소속 팀의 A리그 우승을 견인하기도 했다. 웨스턴 시드니 원더러스로 팀을 옮긴 그는 2018-2019시즌 16경기에 나서 1골을 기록했다.

유상철 감독이 이끄는 인천은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미드필더 영입에 공을 들였다.

이우혁, 임은수 등이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하면서 베트남 대표팀 출신 콩푸엉과의 임대 조기 종료로 비어 있는 아시아쿼터를 활용해 공수의 연결고리 역할을 해낼 자원을 물색해 왔다.

인천은 마하지의 최대 강점으로 활동량과 투지 넘치는 수비력, 경기 조율 능력 등을 꼽았다.

여름 이적시장은 오는 26일 문을 닫는다. 유 감독과 손발을 맞추고 있는 이천수 구단 전력강화실장이 공격 자원 등을 추가로 영입하기 위한 물밑 접촉을 이어가고 있다.

인천은 현재 2승 5무 14패(승점 11)로 리그 최하위에 머물러 있다. 최근 4연패의 부진에 빠진 인천은 20일 포항 스틸러스와의 원정 경기를 통해 분위기 반전을 노리고 있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임승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