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뽕따러가세' 송가인 인기 폭발…몰려든 인파로 촬영 중단위기

입력 2019-07-19 00:06:07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 기사모음

2019071901001543500073111.jpg
송가인 뽕따러가세 /TV조선 '송가인이 간다-뽕따러가세' 방송 캡처

'뽕따러가세' 송가인을 보기 위해 몰려든 인파 때문에 촬영이 중단될 위기에 처했다.

18일 첫 방송된 TV조선 '송가인이 간다-뽕 따러 가세'에서는 광주로 간 송가인과 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송가인과 붐은 두 번째 사연자를 만나기 위해 광주 양동시장을 찾았다.

광주 양동시장에서 분식집을 운영 중인 사연 주인공은 혼자 고향에 계신 어머니를 위해 이미자의 '여자의 일생'을 신청했다.

양동시장에 도착한 송가인과 붐은 몰려든 인파에 이동조차 쉽지 않았다. 어렵게 사연 주인공의 가게에 도착했지만 발 디딜 틈이 없어 촬영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결국 송가인은 "여기서만 촬영을 하고 가려고 했는데 많이 찾아주셔서 촬영을 한 후 다른 공간에서 노래를 불러드리고 가겠다. 조금만 기다려달라"며 상황을 정리했다.

붐은 "1시간 째 녹화를 못 할 정도다. 많은 분들이 송가인을 사랑해주신다. 이 정도일 줄 몰랐다"고 감탄했다.

사연 주인공은 송가인으로 인해 트로트에 빠지게 됐다고 고백해 송가인을 감동 시켰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민선 8기 첫 인천시 정무부시장 임용 절차 개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