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따러가세' 송가인 인기 폭발…몰려든 인파로 촬영 중단위기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7-19 00:06:0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1901001543500073111.jpg
송가인 뽕따러가세 /TV조선 '송가인이 간다-뽕따러가세' 방송 캡처

'뽕따러가세' 송가인을 보기 위해 몰려든 인파 때문에 촬영이 중단될 위기에 처했다.

18일 첫 방송된 TV조선 '송가인이 간다-뽕 따러 가세'에서는 광주로 간 송가인과 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송가인과 붐은 두 번째 사연자를 만나기 위해 광주 양동시장을 찾았다.

광주 양동시장에서 분식집을 운영 중인 사연 주인공은 혼자 고향에 계신 어머니를 위해 이미자의 '여자의 일생'을 신청했다.

양동시장에 도착한 송가인과 붐은 몰려든 인파에 이동조차 쉽지 않았다. 어렵게 사연 주인공의 가게에 도착했지만 발 디딜 틈이 없어 촬영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결국 송가인은 "여기서만 촬영을 하고 가려고 했는데 많이 찾아주셔서 촬영을 한 후 다른 공간에서 노래를 불러드리고 가겠다. 조금만 기다려달라"며 상황을 정리했다.

붐은 "1시간 째 녹화를 못 할 정도다. 많은 분들이 송가인을 사랑해주신다. 이 정도일 줄 몰랐다"고 감탄했다.

사연 주인공은 송가인으로 인해 트로트에 빠지게 됐다고 고백해 송가인을 감동 시켰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