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개특위 맡기로…위원장에 홍영표 내정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7-19 01:41:0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1901001544900073181.jpg
국회 정개특위 위원장에 내정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전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8일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가운데 정개특위를 선택, 위원장에 홍영표 전 원내대표를 내정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정개특위를 맡아서 책임 있게 운영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홍 위원장이) 정치개혁에 대한 확고한 뜻이 있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과정에서 여야 4당 공조에 대한 의지를 결자해지하는 차원에서 실권을 갖고 협상에 임할 책임자"라고 설명했다.

홍 위원장은 직전 원내대표 시절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야 3당과의 공조를 통해 선거제·사법개혁 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끌어냈다.

민주당이 정개특위를 선택함에 따라 사개특위 위원장은 자유한국당 몫이 됐다.

앞서 여야 3당 교섭단체는 지난달 28일 정개특위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활동 기한을 다음 달 말까지 연장하고, 그간 정의당과 민주당이 나눠 가졌던 위원장을 원내 1·2당인 민주당과 한국당이 맡기로 합의했다.

당 내부에서는 장기적 개혁입법 추진을 위한 여야4당 공조체제 유지를 위해선 정개특위를 맡아야 한다는 의견과 문재인 정부 최우선 국정과제인 사법개혁 완수를 위해 사개특위 위원장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팽팽히 맞서 왔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