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3' 김필 "'슈스케' 마지막 기회였다…내 음악 들려주고파"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7-19 21:42:3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1901001571100074791.jpg
비긴어게인3 /JTBC '비긴어게인3' 방송 캡처

'비긴어게인3' 가수 김필이 어려웠던 시절을 회상했다.

19일 첫 방송된 JTBC '비긴어게인3'에서는 박정현, 하림, 헨리, 악동뮤지션 수현, 임헌일, 김필 등 멤버들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김필과 하림은 서울시의 한 포장마차 거리에서 버스킹을 시도했다.

포장마차 주인은 자리가 있냐고 묻는 두 사람을 알아보지 못하고 "촬영이 있어서 오늘은 안된다"고 말했다. 김필과 하림은 "그 촬영이 저희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림과 과거 이야기를 나누던 중 김필은 "싱글앨범도 사비로 내봤다. 어떻게든 해보려고 하다가 사기도 몇 번 당했다"며 "'슈퍼스타K'가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했다. 그거라도 해야 나를 알릴 수 있을 것 같았다"라고 과거를 회상했다.

원곡을 잘 살린 커버로 유명한 김필은 "이제 저의 음악을 들려드리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김필과 하림은 김광석의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로 버스킹을 시작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