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남해상에서 소멸…"폭우·강풍 계속 대비해야"

연합뉴스

입력 2019-07-20 13:39:2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2001001582300075421.jpg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인 20일 오전 전남 목포시 북항에서 바라본 하늘에 먹구름이 가득 끼어 있다. /연합뉴스

제5호 태풍 '다나스'가 20일 한반도 근처 해상에 도착하자마자 소멸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다나스는 이날 낮 12시께 진도 서쪽 약 50km 해상(북위 34.5도, 동경 125.8도)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했다.

태풍이 열대저압부로 약화했다는 것은 소멸했음을 의미한다.

당초 다나스는 남부 지방을 관통할 것으로 예보됐으나 지난 밤 제주도 남쪽 수온이 낮은 해역을 지나며 강도가 급격히 약해졌다.

태풍은 소멸했지만 남부 지방에는 많은 비가 내릴 수 있어 만반의 대비가 필요해 보인다.

기상청은 "내일까지 남부 지방과 제주도 산지 중심으로 매우 많은 비가 오겠고 오늘은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돼 심한 피해가 우려된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19일 0시부터 이날 낮 12시까지 남부 지방 주요 지점의 누적 강수량은 삼각봉(제주) 1천29.5㎜, 지리산(산청) 332.5㎜, 거문도(여수) 329.5㎜ 등이다. /연합뉴스